기사제목 [성명서] “일했던 그 곳에 모두가 원래의 자리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성명서] “일했던 그 곳에 모두가 원래의 자리로”

기사입력 2020.01.31 13: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노동위원회.png
경기도 마을공동체지원센터 수탁업체인 사회적협동조합 문화숨(이사장 황정주), 더불어공동체(센터장 윤명숙)가 20여명의 고용승계를 온전히 하지 않고 있어 노동자들이 거리로 나섰다. 이들은 원래 경기도 따복공동체지원센터에서 일하던 노동자들이었다. 조직 분리 과정에서 마을공동체 지원 업무를 보던 직원들이 마을공동체지원센터에 우선 고용절차를 밟기로 했었다, 그러나 마을공동체지원센터 수탁업체는 우선 고용 대상자 1인에게는 해고통보를 하고 면접권을 박탈했다. 또한 우선대상자 4인에게는 객관적 사유 없이 고용불가 통보를 했다.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근무 중인 직원을 우선 고용한다는 인력운영방침이 명시되어 있었다. 그러나 수탁업체 측은 이를 위반하고 해고를 감행하고서도 별다른 해명이 없다. “특별한 사유가 있지만 밝힐 수 없다며 미안하다 양해를 바란다”는 말만 반복할 뿐이다.
 
사적인 관계에서도 약속을 어겨 놓고 ‘미안하다, 양해 바란다’는 말은 일방에게 상처를 주는 일이다. 하물며 공공기관에서 고용승계를 할 수 없는 내용을 정확히 밝히지 않으며 내뱉은 말은 무책임하고도 비겁하기까지 하다.
 
노동자가 당당히 중심이 되는 사회를 꿈꾼다면서 노동자의 생존권 외침에 떼쓰지 말라고 외면하는 경기도! 이런 어려운 상황에서도 전원 고용승계가 이루어져야 한다며 함께 일했던 직원들이 행동을 같이하는 따뜻한 공동체 정신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정의당 경기도당 노동위원회는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수탁법인인 사회적협동조합 문화숨과 더좋은공동체는 기존 직원들을 우선 고용하라
경기도가 해야 할 일을 민간에게 위탁을 하는 과정에서 일어난 일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해결하라
경기도는 민간위탁의 자율성이 민주적으로 운영되는지 감독하고 불안전한 고용 제도 보완하라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