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수원시 오수관로 또터졌다 주민분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수원시 오수관로 또터졌다 주민분통

작은비에도 관로 터져 하수처리장 이대로가 최선이라 변명!
기사입력 2021.04.04 17: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하수종말처리장.JPG

[양해용기자]=최근 수원하수종말처리장으로 이동하는 관로가 제 기능을 못 해 황구지천 일대에 역류로 인한 오수의 유입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인근 황계리 주민들에 의해 오수처리능력에 대한 근본적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올해 4월 병점·화산·진안 등에서 발생한 악취 민원의 원인이 수원하수종말처리장으로 밝혀지면서 화성시로부터 처리장의 운영 주체인 수원시가 개선 명령을 통보받은 데 이어 앞으로 기록적인 폭우로 인한 황구지천에 역류 현상이 지속 되자 ‘정화시설’이라는 말이 무색한 ‘오염원’이라는 오명으로 인근 주민들과 말썽을 빚고 있다.

지난 3일 화성시 황구지천 인근에서 심한 악취가 발생하여 이를 수상히 여긴 주민 K씨가 하천 일대를 확인한 결과, 허술하게 설치된 공기유입시설을 통해 관로를 따라 이동했던 오수가 처리되지 못한 채 역류 되어 하천으로 유입된 것이 수원하수처리장과 관련된 일부 시설이 원인임이 밝혀졌다.

이에 황계리 통장이하 주민 10여 명은 지난 3일 ‘황구지천 오폐수 무단방류 방지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를 결성하고 황구지천에 방류하는 오폐수를 즉각 중단하라는 수원시에 강력히 촉구했다.

수원하수종말처리장은 지난 1995년 화성 송산동 일원에 설립됐으며 수원천·서호천·황구지천 등 4개 하천을 거처 유입되는 오수·하수 물량이 매일 52만 톤에 달하며, 이번 문제가 발생한 황구지천 일대 역시 수원시에서 발생한 오수가 종말처리장으로 이동하는 관로 구간이다.

수원하수종말처리장으로 이동하는 관로를 따라 수원시에서 발생한 오수가 그대로 황구지천으로 유입되는 사례가 지난해 8월 12부터 지적된 이번 오염실태는 수원시 오·하수가 이동하는 관로 중간중간 설치된 일부 공기 유입시설에서 또 발생한 역류 현상으로 정화처리 되지 않은 채로 황구지천으로 유입되어 악취와 대단위 수질오염을 초래했다.

이에 수원시는 공기 유입시설 나머지 공사를 하기위해 유입시설에 역류방지를 위해 시설 높이를 손대기위해 준비중에서 발생된것이라 변명만을 하고있다.

역류방지를 위한 수원시의 현실적인 관리감독과 재발방지를 근본적 대책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수원시는 황계리 주민들로부터 수원하수종말처리장이 ‘정화시설’이 아닌 ‘오염원’이라는 오명을 벗을 수 있을지 향후 수원시의 행정적 절차에 귀추가 주목 되고 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