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안성시-경기동부보훈지청, 4월 ‘이달의 안성독립운동가 이희룡(李熙龍) 선생’ 선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안성시-경기동부보훈지청, 4월 ‘이달의 안성독립운동가 이희룡(李熙龍) 선생’ 선정

독립을 위한 만세운동에 앞장서 최고 형량 12년을 받다
기사입력 2021.04.01 14: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6. 4월 이달의 안성 독립운동가.jpg

[배석환 기자]=안성시와 경기동부보훈지청이 공동으로 2021년 4월 이달의 안성 독립운동가에 1990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 받은 이희룡(李熙龍, 1874~1948) 선생을 선정했다.

 

이희룡 선생(이명 李時殷)은 1919년 3월 1일 고종의 장례를 직접 참관하기 위해 서울로 올라갔다가 만세운동을 목도한 뒤, 원곡면에서의 만세운동을 계획하고 3월 말부터 주민들을 권유하며 만세시위를 지속해 나가는데 앞장선 만세운동의 주역이다.

 

특히 4월 1일과 2일 원곡·양성면 독립만세운동의 주동자로 양성면 동항리에 소재한 면사무소, 양성우편소, 양성경찰주재소와 원곡면사무소 등을 파괴·방화하고, 일본인이 운영하던 잡화점과 고리대금업자의 집을 파괴하는 등 적극적인 행동으로 양성·원곡을 일제통치기관과 일본인이 없는 2일간의 해방지역으로 만들었다.

 

이러한 만세운동의 전개로 당시 동아일보 등 여러 언론지에서 ‘안성사건’으로 연일 보도가 이어졌으며, 안성이 민족대표의 재판에 평북 의주, 황해도 수안과 더불어 전국 3대 실력항쟁지로 거론되기도 했다.

 

한편, 이희룡 선생은 일제경찰에 체포되어 1921년 1월 22일 경성복심법원에서 최고 형량인 징역 12년형을 받아 서대문감옥에서 옥고를 치렀다.

  

4월 이달의 안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안성3.1운동기념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안성3ㆍ1운동기념관(031-678-2476)으로 하면 된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