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남도, 글로벌 해상풍력·바이오 기업 유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남도, 글로벌 해상풍력·바이오 기업 유치

기사입력 2021.03.30 09: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남 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29일 오후 도청 서재필실에서 해상풍력 하부구조물 제조업체인 세아제강 등 3개 기업과 1천15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해 10월 이후 처음 열린 이날 대면 협약식은 기업 대표와 해당 시장·군수 등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간소하게 치러졌다.

협약에 따라 ㈜세아제강은 율촌산단 순천공장에 800억원 규모의 증설을 통해 둘레 8m, 길이 100m에 이르는 원통형 강관 하부구조물 생산체계를 갖춘다.

지난 2월 ‘전남형 상생일자리 협약식’ 참여 기업 중 가장 먼저 투자를 결정했다.

국내는 물론 아시아, 유럽 등 전 세계 해상풍력 하부구조 시장으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세아제강은 총 36만 5천㎡ 부지의 순천공장에서 제작한 철탑형 해상풍력 하부구조물을 현재 프랑스와 대만에 수출하고 있다.

㈜윈드에너지는 나주 신도산단 3천㎡ 입지에 50억원을 투입, 공장 지붕 등 도심에 설치가 가능한 소형 수직풍력 발전기 제조 공장을 전국 최초로 설립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신속한 상용화 확산 등을 통해 ‘생활속 풍력발전’ 전남 브랜드화 구축에 나선다.

윈드에너지는 한전 자금으로 개발한 풍력발전기 원천기술에 지역 연구기관의 핀셋지원을 통해 창업, 산·학·연 협력의 본보기가 되고 있다.

박셀바이오는 화순 생물 의약산업단지 1만 3천㎡에 항암면역 세포치료제 연구개발 및 생산 설비 단지를 조성한다.

항암면역치료제의 대중화를 목표로 전남에서 성장한 업체다.

이준행 박셀바이오 대표는 “암 정복을 위한 면역치료제를 개발해 ‘인류 생명 연장’이란 기업 목표를 반드시 이루겠다”며 “앞으로도 전남도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지난 2월 전남형 상생 일자리 선포식에서 전남은 지역균형 뉴딜을 선도하는 8.2GW 해상풍력 발전사업의 성공을 통해 지역경제 회복과 대한민국 경제도약을 이끌어달라는 책무를 국가로부터 부여받았다”며 “협약 기업도 이런 긍지와 책임감을 가지고 세계 1등 기업의 목표를 달성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전남도는 기업 보조금 최대1천억원, 기반·편의시설 지원 등 전국 최대의 파격적인 인센티브 제도를 지난해부터 마련하고 올해 초 투자기업 전담 조직을 신설했다”며 “기업 하기 좋은 전남 환경 조성을 통해 첨단 우수기업 유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민선 7기 이후 지금까지 741개 기업과 19조 1천844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으며 올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온택트 투자설명회 등 맞춤형 기업 유치에 힘쓰고 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