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보성군, 율포 해양레저관광 거점사업… 베일 벗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보성군, 율포 해양레저관광 거점사업… 베일 벗다

율포 해양복합센터 설계용역 보고회 개최
기사입력 2021.03.03 18: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1.3.3. 보성군, 율포 해양레저관광 거점사업조정완… (변경안).jpg 조감도.jpg 

사진:군청제공

[보성군 한재갑 기자]=보성군이 남해안 해양레저 관광시대 개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3일 보성군은 김철우 보성군수, 관계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율포해양복합센터 설계용역 보고회를 개최했다.

 

주요 시설 계획은 세계 최장 깊이 45m 스킨스쿠버풀, 생존체험장, 실내 서핑장, 수중 스튜디오, 인피니티 풀과 국내 최장 길이의 스카이워크 등이며 사계절 해양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복합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해양레저 거점사업은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으로 2020년 전국에서 단 두 곳이 선정됐으며, 총 사업비 430억 원이 투입되는 대형 사업이다.

 

보성군은 설계 용역을 거쳐 연내에 사업을 착공하고, 2024년 완공 계획을 가지고 있다.

 

사업 대상지인 율포해수욕장 일원은 사계절 온화한 기후가 특징이며, 자연경관이 우수한 천혜의 입지조건을 자랑한다. 또한, 율포 종합 관광지가 있어 기본 관광 인프라가 구축돼 있고 보성차밭 등 주요 관광지와 인접해 있어 관광자원 활용도가 높은 지역이다.

 

군은 추가로 해양 SOC사업을 유치하고, 동율항, 군학항 등에서 추진되고 있는 어촌 뉴딜300 사업 등과 연계 추진해 사업의 시너지를 높일 방침이며, 이를 통해 보성형 블루이코노미를 실현할 계획이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율포 해양 레저 관광 거점 사업으로 보성형 블루이코노미를 실현하고 율포 해변을 남해안 대표 해변으로 육성해 나가겠다.”라면서 “이와 더불어 주변 지역도 규모 있는 관광지로 육성하기 위해서 벌교~장도간 테마로드 조성 사업, 국가 갯벌 조성 사업 등을 유치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