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경기도의회 이창근의원 5분자유발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경기도의회 이창근의원 5분자유발언

기사입력 2020.10.14 13:0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양해용 기자]=훼손지 정비사업은 오랜기간 동안 개발제한구역에서 토지이용제한으로 막대한 재산손실을 받아가면서도 묵묵히 뿌리 내리고 살아가고 있는 주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보상차원에서 금년 말까지 시행되고 있는 국가사업입니다.
 
법령이 개정된 작년 8월 20일부터 현재까지 우리 경기도를 중심으로 약 90여건의 신청서가 지자체로 접수되었고, 그 중 3건은 금년도 2월에 경기도로 이첩되었으나 7개월 동안 머물러 있고, 나머지 건들도 모두 지자체에서 이런 저런 이유로 난관에 봉착한 실정입니다.
 
경기도에 이첩된 3건은 46,666㎡인 공원면적에 약 180억원을 들여 도시공원으로 기부체납하기로 결정하였고, 지자체 관련 부서 협의 및 법적 절차과정을 모두 거쳐 금년 6월 25일 지형도면 고시가 된 상태이지만, 문구에 대한 행정기관 간의 상이한 해석과 담당부서의 업무처리 지연으로 국토부에 이첩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기도 담당부서인 도시주택실에서는 그간 법규검토 및 국토교통부와 사전업무 협의 등을 거쳐 국토교통부로 이첩시켜 관련 문제들까지도 국토교통부에서 최종 결정하는 것으로 추진하였으나, 그 이후 담당 공무원들이 전원 교체되어 오늘까지도 원점에서 검토를 또 다시 하고 있는 답답한 상황 속에서 기간은 계속 늘어지고 도민들의 한숨만 깊어지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로 이첩된 이후에도 농지법에 따라 농지처분명령을 받은 경우 농지전용이 불가능하도록 규정한 농림축산식품부 예규 제40호도 개정되어야 하는 과제가 또 남아 있습니다. 대부분의 창고들이 농지에 건립되어 있음을 감안할 때 농지전용이 되지 않으면 정비사업에 참여하기가 현실적으로 매우 어려운 실정입니다.
 
이런 측면에서 경기도에서는 3건만이라도 국토부로 신속히 이첩시켜 여러 문제들을 동시에 해결할 수 있도록 지원하여야 합니다. 이제는 더 이상 머뭇거릴 시간이 없습니다.
 
이 뿐만이 아닙니다. 정비사업에서 가장 복잡하고 비용이 많이 들어가는 것이 자기부지에서 30%이상을 공원조성까지 하여 기부채납하는 것인데, 이것은 여러 명의 지주 간 합의도 어려울 뿐만 아니라 멀쩡한 건축물을 헐고 신축을 해야 하는 경제적 부담과 토지면적이 줄어들어 효율성도 크게 저하되는 등의 문제점이 있어 이에 대한 보완책으로 흩어진 훼손지를 정비사업구역에 포함하여 공원을 조성한 후 기부채납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여기에도 30%는 비훼손지가 가능하도록 국토교통부에서 시행령, 가이드라인, 국민신문고 답변, 국회보고자료, 개별상담 등을 통해 수십 차례에 걸쳐 국민들에게 알렸음에도 불구하고, 경기도에서는 진입도로 등을 제외한 오로지 100% 훼손지 면적만 편입하도록 국토교통부로 거꾸로 공문을 올려 부임한 지 얼마 안되는 담당과장 전결로만 승인을 받아냈고, 현재 그렇게 신청하도록 도민들에게 요구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