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남도, 조선·해양산업 ‘상생협력’ 협약 체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남도, 조선·해양산업 ‘상생협력’ 협약 체결

김영록 지사 조선 중소기업 현장간담회…기업 애로사항 청취
기사입력 2020.10.13 10: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남 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12일 현대삼호중공업의 기술력과 대불산학융합원의 인프라를 활용해 도내 조선·해양 중소기업에 친환경·스마트 기술을 지원키로 한 협약을 체결하고 중소기업 경쟁력 강화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날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가진 협약식에는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김형관 현대삼호중공업 대표, 유동국 전남테크노파크원장, 송하철 대불산학융합원장과 중소조선업체 대표 등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현대삼호중공업은 IOT기반 생산공정 개선을 비롯 검사장비 지원, 용접기술 지도 및 용접장비 개발 지원, 친환경 선박의 설계 및 건조기술 지원, 교육·컨설팅 등을 통해 지역 협력사를 적극 지원하게 된다.

전라남도와 전남테크노파크, 대불산학융합원은 중소기업에 필요한 전문인력 양성은 물론, 친환경·스마트산업 기반을 갖출 수 있도록 신규사업 발굴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 협약으로 전남도내 조선·해양 중소기업은 장비 개발, 작업 공정 효율화 등에 대한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됐으며 생산비 절감 등을 통해 기업 경쟁력 강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 지사는 협약식에 앞서 현대삼호중공업의 LNG선 건조 현장을 둘러보고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영암 소재 현대삼호중공업은 지난달 세계 최초로 LNG추진 컨테이너선을 싱가포르 ESP사에 정상 인도했다.

중국은 7개월 앞서 수주했지만, 기술력 부족으로 현재까지도 인도하지 못하고 있다.

또한 김 지사는 코로나19로 상반기 선박 수주실적이 저조해 어려움을 겪었던 현대삼호중공업 사내·외 협력사 대표와 한국산업단지공단 대불지사장 등 조선관련 유관기관과 간담회를 갖고 애로사항도 청취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현대삼호중공업이 지난달 세계 최초로 LNG 컨테이너선을 건조해 인도한 것은 우리의 첨단 선박 건조능력을 입증한 것이다”며 “코로나19로 조선업 위기상황 재현의 우려가 있지만, 도내 조선기업들이 친환경 신기술로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