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음성 용산산업단지 ‘12년만의 최종승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음성 용산산업단지 ‘12년만의 최종승인’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이달 중 승인고시, 산단조성 본격 추진
기사입력 2020.08.20 14:5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8-1 용산산단 조감도.jpg
 
  [음성군 정상수기자]=충북 음성군은 숙원사업이었던 용산일반산업단지가 19일 열린 충청북도 산업단지 통합심의위원회 심의에서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군은 12년의 주민 염원이자 민선7기 역점 공약사업으로 추진 중인 음성 용산일반산업단지 조성에 꺼져가던 불씨를 되살리면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한 희망적인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용산산단은 2008년 5월에 산업단지 지구지정 승인이 되어 사업시행자까지 선정이 되었으나, 사업시행자가 사업을 포기해 5년 후인 2013년 산업단지 지정이 해제 되는 등 난관에 봉착하기도 했다.
 
하지만 2016년 5월 음성군이 30% 지분출자와 미분양용지 매입 확약을 조건으로, 민·관의 추진 의지를 강조하면서 2018년 4월 행정안전부의 지방재정 투자심사의 조건부 승인을 이끌어 내 불씨를 살렸다.
 
용산산단은 총사업비 약 1792억원을 투입해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음성읍 용산리 일원에 104만774㎡(약31.5만평)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난해 4월 25일 음성군을 포함한 민관이 출자해 음성 용산일반산업단지(주)로 SPC법인이 설립됐으며, 이달 중 실시될 승인고시를 기점으로 본격 추진하게 된다.
 
조병옥 음성군수는 “전례 없는 코로나19와 수해로 인해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지역주민에게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게 되었다”며, “우리 지역의 오랜 숙원인 용산산단의 최종 승인에 대한 기쁨을 주민과 함께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용산산단을 비롯해 추진 중인 산단에 대해  5대 신성장동력산업인 지능형 미래자동차 부품산업을 집중 유치하고, 배터리 산업 육성과 에너지 특화단지 조성, 에너지·환경 시험 인증 시설 확충, 자동차 부품산업 특화 클러스터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