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올여름 괴산 갈론구곡에서 언택트 관광 어때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올여름 괴산 갈론구곡에서 언택트 관광 어때요?

갈론구곡, 전국 구곡 중 유일하게 언택트 관광지 100선에 뽑혀
기사입력 2020.07.21 09: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갈론구곡2(제5곡 금병).jpg
 
[배석환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인파가 몰리는 유명 관광지보다 가족 단위로 조용히 방문할 수 있는 일명 언택트(Untact) 관광지가 주목받고 있다.
 
이에 맞춰 한국관광공사와 지역관광협의회가 지난달 29일 발표한 언택트 관광지 100선에 전국의 구곡 중 유일하게 괴산군의 갈론구곡이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구곡문화가 우리나라에 시작된 것은 16세기경으로 추정되는데, 조선시대 선비들의 주자 숭배 사상이 영향을 미쳐 선비들이 직접 구곡원림(九曲園林)을 경영했던 것에서 유래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언택트 관광지 100선에 선정된 갈론구곡 또한 그중 하나다.
 
갈론구곡은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인 산막이옛길과 연하협구름다리 인근에 위치하지만 그 유명세에 가려져 상대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명소다.
 
갈론구곡3(제6곡 구암).jpg
 
산막이옛길 진입로에서 차를 틀어 괴산호를 따라 난 국도를 달리다보면 계곡 사이로 숨은 갈론 마을에 도착한다.
 
마을에서 2~3km를 더 들어가면 바위와 수목이 어우러진 갈론구곡의 놀라운 풍광을 만날 수 있다.
 
제1곡 장암석실을 시작으로, 갈천정, 강선대, 옥류벽, 금병, 구암, 고송유수재, 칠학동천을 거슬러 올라가면 마지막 제9곡 선국암에 닿을 수 있는데, 여유를 갖고 즐기려면 왕복 3시간 정도는 잡아야 한다.
 
사람들의 발길이 드물었던 탓에 구곡을 오르는 길이 평탄하진 않지만 자연 그대로를 걷는 맛 또한 남다르다.
 
괴산군 관계자는 “갈론구곡은 아홉 개의 절경에 모두 한시가 음각돼 있는데 이는 다른 구곡에서 쉽게 찾을 수 없는 독특한 특징으로 문화재적 가치 또한 높다”며, “방문 전 구곡에 대해 공부해온다면 갈론구곡을 제대로 만끽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에도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괴산군에는 갈론구곡뿐만 아니라 여름철 들러볼 만한 계곡이 많다.
 
우암 송시열 선생이 은거했던 화양동의 화양구곡은 물론, 퇴계 이황, 송강 정철 선생이 사랑했던 쌍계구곡(쌍곡), 택리지에서 이미 금강산에 비견됐던 선유구곡 등 선비들에게 사랑받던 전통의 계곡들과, 최근 지정된 군자구곡, 풍천구곡도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들러볼 만하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