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논평] 더불어민주당의 인천시의회 의장단 독식 시도를 우려한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논평] 더불어민주당의 인천시의회 의장단 독식 시도를 우려한다.

기사입력 2020.06.16 16: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더불어민주당은 온갖 그럴듯한 명분을 동원하여, 의회의 절대다수 의석을 이용해 시의회 의장단 독식을 자행하려는 것이 아닌가하는 의문이 든다.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은 후반기 시의회 원구성을 위해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하였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은 인천시의회에서 전체 37석 중 34석을 점령하고 있는데, 이런 의석독식을 기반으로 시의회에서 야당을 철저히 배제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은 자체선거와 관련하여 두 명밖에 없는 미래통합당에서 시의회 부의장 한 자리를 요구하고 있는데, 이에 대해 민주당 시의원들이 논의를 해봐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바 있다.
 
의장단 독식에만 몰두해서인지 시의회 운영에 있어, 야당 참여에 대하여 고민한 흔적이 전혀 없다. 마치 더불어민주당의 의견이 인천시의회 전체의 의견인 양 왜곡하고 있으며, 의장단 구성과 관련해 야당의 참여를 철저히 배제하고 독단적으로 진행하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
이처럼 더불어민주당은 인천시의회에서 ‘다수의석 독식’이라는 유리한 지형을 이용해 ‘무늬’만 민주적인 절차를 고집하고 있다. 하지만 그 이면에는 형식적 절차보다 더 중요한 민주주의의 본질인 협의와 토론을 철저히 무시한 기만적 의도가 내포되어 있는 것이다.
 
시의회를 장악하려는 한 정당의 권력욕 발현이 가시화되고 있다. 게다가 더불어민주당은 왜곡된 ‘민주적 절차’를 주장하며 인천 시민들을 기만하고 있다. 협의와 대화라는 민주주의 기본원칙을 깡그리 무너뜨리는 더불어민주당의 심각한 야만성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
2020. 6. 16.
 
미래통합당 인천광역시당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