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베일을 벗는 인천시립무용단의 창작신작 무용으로 만나보는 영화 속 그 음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베일을 벗는 인천시립무용단의 창작신작 무용으로 만나보는 영화 속 그 음악

5.28.(목) 오후 8시, 인천문화예술회관 유튜브 생중계
기사입력 2020.05.15 14: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인천 박종환 기자]=코로나19로 연기되었던 인천시립무용단의 신작 이 <춤추는 도시 인천 - 문화백신 온·오프라인>과 함께 돌아왔다. <춤추는 도시 인천>은 인천시립무용단이 2008년부터 개최해오고 있는 무용축제로 올해는 온라인을 통해 관객을 만나고 있다.
 
전 세계를 강타한 코로나19는 관객들의 위치조차 바꿔버렸다. 극장의 조명 아래 함께하던 관객들은 TV와 모니터의 푸른 불빛 앞으로 모여들고 있다. 한 치를 내다볼 수 없는 코로나19 진행 상황 속에서 한 차례 연기를 거치며 불안한 마음을 연습으로 지워갔다.

공연 가능 여부마저 불투명한 채, 마스크와 함께 연습실을 열기로 가득 채웠던 인천시립무용단의 신작 이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무빙포스터.jpg▲ MOV.ing 포스터
 
무빙 사진2.jpg
 
무빙 사진3.jpg
 
인천시립무용단의 상임부안무가 전성재의 창작 신작 은 영화의 감성을 압축한 O.S.T를 통해 느껴지는 다양한 감정과 추억을 춤으로 풀어낸 공연이다.
 
영화 및 영상파일의 확장자로 이용되는 'MOV.'와 현재 진행형 어미인 ‘ing'를 조합해 만든 제목 ’MOV.ing'은 영화(Movie)와 움직임(Move) 모두에 적용되어 영화가 전하는 주제와 감정에서 비롯된 움직임, 그리고 무대 공연만이 가지는 현장성을 동시에 획득한다. 안무가의 해석을 거쳐 춤으로 형상화된 영화 속 음악은 무대에서 살아있는 무용수들의 움직임을 통해 꿈틀대는 새로운 감정으로 되살아난다.
 
안무가 전성재는“영화의 한 장면을 그대로 재연하는 것이 아닌, 그 장면을 통해 우리가 느꼈던 감정에 집중합니다.

시스터액트의 마지막 경연곡을 들으며 우리가 느꼈던 환희와 해방감, 라 붐의 ‘리얼리티’와 함께 자동 재생되는 첫 사랑의 추억 같은 개인적인 감정이 있다면, 쉰들러리스트 음악이 연상시키는 아우슈비츠 수용소에서의 장면에서는 우리나라 사람들이라면 누구나 마음속에 파생되는 기억이 있죠. 원래 공연 날짜였던 4월이었다면 이 지점이 더욱 선명하게 드러났을 것 같습니다.

무언가를 보고 느끼는 감정은 사람마다 다른 것이고 정답을 제한하면서 작품을 만들지는 않았어요. 다만 저희 공연과 함께 하시는 관객분들이 자신만의 추억과 그때의 감정을 떠올리실 수 있도록 했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무대와의 상호작용이 그 어떤 때 보다 강하다고 할 수 있겠죠.”라고 작품에 대해 말했다.

◆다양한 장르의 상호작용이 만들어내는 강렬한 무대 예술
이번 공연에서는 무대에서 실제로 연주되는 엘렉톤 연주 또 하나의 무용수 역할을 한다. 생소한 이름의 이 악기는 한 대로 모든 오케스트라 악기의 소리를 구현할 수 있는 일종의 전자오르간이다. 공연 중 사용되는 대부분의 음악을 엘렉톤 연주를 통해 풍성한 사운드로 재현해 내는데, 전신을 사용해 연주하는 연주자의 모습 또한 관객의 시선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한다.
 
엘렉톤 라이브가 만들어내는 오케스트라 선율, 음악과 연계되어 무대를 채우는 미술작품, 투사된 그림과 하나 된 무용수들의 절정의 테크닉과 감정 표현이 영화 속 그 장면에서 파생된 감정을 한 순간에 눈앞에 펼쳐 보인다. 춤과 음악, 영화, 회화까지 예술의 다양한 장르를 한 무대에서 만나볼 이번 공연은 관객을 춤의 세계로 더욱 쉽게 인도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문화예술회관의 온라인 공연 중계 “문화백신” 프로그램의 하나로 진행되는 이번 공연은 오는 5월 28일 온라인 라이브 중계와 29일 사회적 거리두기 좌석제를 적용할 예정이었으나 아쉽게도 직접관람은 취소되었다. 특히 당초 29일 공연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애쓰신 방역관계자, 의료계 종사자, 자원 봉사자 등 지역과 국가를 지탱한 자랑스러운 얼굴들을 특별 초청할 예정이었으나 이태원발 코로나19 확산세로 결국 취소 결정되었다.

인천시립무용단은 긴 기간 준비해 온 작품이 관객과 직접 만나지 못한다는 데서 진한 아쉬움을 표했다. 다만 이번이 끝이 아니기에 초연이지만 재연을 기대하며 공연을 위해 남은 땀을 흘리고 있다.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O.S.T)’에서 비롯된‘오리지널 무브먼트 트랙’으로 영화와 공연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이번 공연은 28일 인천시 공식유튜브와 아르떼TV채널에서 방송과 온라인으로 생중계를 진행하며 이후 동 채널과 인천문화예술회관, 인천시립무용단 유튜브에서 30일까지 관람 가능하다.
 
▼인천시립무용단이 준비한 오리지널 무브먼트 트랙은 다음과 같다.
◆작품순서 - Original Movement Track
1. 빌리 엘리엇 中 -‘Cosmic Dancer’
2. 시네마천국 - ‘Love Theme’
3. 냉정과 열정사이 - ‘Main Theme’
4. 시스터액트 - ‘I will follow him'
5. 마더 - ‘Dance Epilogue’
6. 쉰들러리스트 - ‘Theme from Schindler's List’
7. 괴물 - ‘한강 찬가’
8. 라 붐 - ‘Reality’
9. 신세계 - ‘Big sleep’, ‘차가운 복수’
+ Karl Jenkins ‘Palladio’
10. 공공의 적 - ‘Public Enemy'
11. 킬 빌 - ‘Don't let me be misunderstood'
12. 빌리 엘리엇 中 -‘Cosmic Dancer’
 
 
인천시립무용단 창작 신작
○ 일시 : 2020. 5. 28(목) 8:00
○ 채널 : 인천시 공식 유튜브 채널, 아르떼TV 채널 라이브 중계
인천문화예술회관, 인천시립무용단 유튜브 스트리밍
○ 문의 : 인천시립무용단 032-420-2788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