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천남동구 공무원들, 코로나 여파 위축된 지역경제 살리기 나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천남동구 공무원들, 코로나 여파 위축된 지역경제 살리기 나서

구 간부공무원 70여명, 소래포구 어시장 찾아 직접 수산물 구입
기사입력 2020.03.23 15:5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인천 박종환 기자]=코로나19 여파로 지역상권이 크게 위축되자, 해당지역 공무원들이 어려움에 처한 영세 상인들을 돕겠다며 팔을 걷고 나섰다.
 
최근 이강호 남동구청장 등 구 간부 공무원 70여명이 소래포구 어시장을 찾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어시장 매출이 크게 감소하자, 수산물 구매를 통해 어려움에 처한 상인들을 돕기 위해서였다.
 
이날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로 소래포구 어시장은 손님들보다 상인들 수가 더 많을 정도로 한산했다. 그나마 가게를 찾는 손님조차 드물어 상인들은 걱정 섞인 표정으로 영업을 했다.
 
어시장 공판장 앞에 모인 구 공무원들이 수산물 구입을 위해 일제히 시장 안쪽 골목으로 흩어지자 상인들도 크게 반기며 응대했다.
 
지역경제_살리기_위한_소래포구_어시장_방문.jpg▲ 이강호 남동구청장이 소래포구 어시장에서 건어물을 팔고 있는 한 상인의 두 손을 잡으며 “코로나19로 자영업자들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힘을 내길 바란다”며 위로의 말을 전하고 있다.
 
이강호 구청장도 최근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소래어촌계 관계자들과 함께 어시장 내 가게들을 돌아보고 상인들과 인사를 나누며 수산물을 구입했다.
 
시장 한쪽에서 활어를 팔고 있는 한 상인은 “코로나 때문에 사람들 발길이 끊기면서 거의 2달 가까이 죽을 쑤고 있었는데, 그나마 구청 공무원 분들이 이렇게 생선을 사주니 너무나 감사하다”며 기뻐했다.
 
또 다른 상인은 “쭈꾸미 철인데다 싱싱한 해산물이 너무 많은데 손님이 없어 걱정이다”면서 “정부나 지자체에서 하루 빨리 영세 자영업자들을 위한 정책들을 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어시장을 찾은 구 공무원들은 수산물 구매와 함께 ‘소래포구 경제 살리기’캠페인도 함께 벌였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조금이나마 상인 분들에게 힘이 돼 드리려고 공무원들과 함께 찾아왔다”면서 “오늘 싱싱한 해산물을 많이 구입했으니, 가족과 함께 맛있는 저녁 먹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구는 이번 소래포구 어시장에 이어, 가까운 시일 안에 전통시장도 찾아 물품 구매를 통한 지역경제 살리기 운동에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한편, 남동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위해 융자보증, 이자지원 뿐 아니라 ‘착한임대인 운동’도 활발하게 벌이고 있다.
 
구에서 임대인들에게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해달라는 서한문까지 보내면서 22일 현재까지 지역 내 320여 곳의 점포 임대인들이 동참하고 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