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남도, 북방정책 수출상담회 참가기업 모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남도, 북방정책 수출상담회 참가기업 모집

22일까지 접수…3월 우즈벡·카자흐·몽골 시장개척단 파견
기사입력 2020.01.13 14: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남 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수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몽골 시장개척단 참가기업을 오는 22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장개척단은 오는 3월 1일부터 7일까지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카자흐스탄 알마티, 몽골 울란바토르를 방문해 현지 바이어와 1대1 상담을 한다.

우즈베키스탄 인구는 3천200만명으로 중앙아시아 최대를 자랑한다.
최근 5년간 5% 이상의 경제 성장률을 달성하고 있다.

한국 상품 인지도가 높아 미래 시장으로 각광받고 있다.
카자흐스탄은 자원 의존형 경제구조로 대부분의 소비재를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화장품, 의료기기, 의약품, 세제류, 자동차부품 등의 수요가 많다.
몽골은 국제 광물 시세 회복에 힘입어 소비시장이 살아나는데다 한류 영향을 받아 중소기업의 유망 틈새시장이다.

시장개척단 참가 자격은 전남에 소재한 수출 중소기업 가운데 자사 제품 영문 카탈로그 또는 동영상을 가진 업체다.
수출을 준비하는 내수기업도 참가할 수 있다.

바이어 발굴은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현지 무역관을 통해 사전에 물색해 소개하므로 참가 기업은 바이어 발굴 부담이 줄어 자사 상품에 대한 홍보에 집중할 수 있다.

시장개척단은 10개 기업 내외로 구성된다.

참가 기업으로 선정되면 항공료 50%, 바이어 발굴비, 현지 통역비, 상담장 임차료 등을 지원받는다.

참가 기업은 잔여 항공료와 숙박비만 부담하면 된다.

이상진 전라남도 국제협력관은 “새로 부상하는 중앙아시아 지역 현지 경제인과 교류를 함께 펼쳐 우수 바이어 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전남 수출기업이 많이 신청해 시장 개척 성과를 거두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