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정장선 평택시장-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만나 지역현안 건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정장선 평택시장-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만나 지역현안 건의

기사입력 2020.01.11 16: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사진_01-11-02-1_정장선_평택시장-김현미_국토교통부_장관_만나_지역현안_건의 (1).jpg
 
[평택 임채성기자]=정장선 평택시장이 지난 10일, 서해선 복선전철 건설 사업장을 방문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현장 관계자를 격려하고 평택시 주요 핵심 현안과 지역 민원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행사는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마련됐으며, 김현미 장관과 정장선 시장, 중앙부처 건설정책국장 등 간부공무원이 함께 참석했다.
 
정 시장은 “평택시는 수도권과 충청권을 잇는 교통의 연계 거점 도시로, 교통 통행량이 많고 고속도로와 철도 등 국가 핵심 교통망이 밀집돼 있다”며 “만성적 교통난 해소와 대도시권 광역교통 수요에 선제 대응하고 지역 불균형 해소를 위해서는 평택시의 국도와 철도를 중심으로 하는 광역교통 서비스 개선과 확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으로 국토교통부가 현재 수립 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및 제5차 국도건설 5개년 계획에 ▲GTX A, C노선 평택 연장 ▲포승-평택선 복선전철화 ▲신안산선 평택호 연장 ▲국도 45호선, 38호선 확장 ▲국도 38호선 우회도로 개설 ▲국도의 지선 등 8개 사업 반영을 건의했다.
 
이에 김현미 장관은 “도시 팽창으로 인해 지역 내 교통체증이 점차 심화되고 있어 소통대책 마련이 시급함에 공감하고 있다”며 “평택시가 대한민국 으뜸 교통도시가 될 수 있도록 건의된 안건에 대해 심도 있게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평택시와 국토교통부는 핵심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산적한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계속해서 상호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