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5‧18기념재단, 5‧18민주화운동 왜곡 언론·유튜브 모니터링 결과보고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5‧18기념재단, 5‧18민주화운동 왜곡 언론·유튜브 모니터링 결과보고

기사입력 2019.11.28 18:3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518.jpg
 
[뉴스앤뉴스TV 주윤기자]=5‧18기념재단은 2019년 5·18민주화운동 왜곡·폄훼·가짜뉴스 모니터링 현황을 발표한다. 5·18기념재단이 민주언론시민연합(이하 서울민언련), 광주전남민주언론시민연합(이하 광주전남민언련)과 진행한‘5‧18 왜곡 언론 및 유튜브 모니터링 프로젝트’의 결과다.
 
12월 4일(수) 오후 2시 옛 전남도청 별관 1층에서 진행될 이번 보고회에서는 ▲서울민언련의 신문, 방송, 종합편성채널의 시사‧보도 프로그램의 5‧18 관련 전체 보도 중 조선일보와 TV조선의 5‧18 왜곡 사례 ▲광주전남민언련의 유튜브 상의 왜곡영상 생산 주요채널과 주제 등을 중심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서울민언련은 지난 3월부터 9월까지 7개월 동안 신문, 방송, 종합편성채널의 시사‧보도 프로그램의 5‧18 관련 보도 전체를 모니터링 했다. 종편 시사‧대담 프로그램에서는 지난 2월 자유한국당의 5‧18 망언 의원의 문제성 발언과 관련 보도가 주를 이뤘다. ▲조선일보는 5‧18 기념식이 있는 5월에 ‘5‧18 진상규명 요구=정치의 화석화’, ‘과거사 진상 규명 위원회들은 가장 억지스러운 이념 운동’, ‘문 대통령의 독재자 후예 발언은 도덕적 오만’ 등 5‧18 정신을 폄훼하는 칼럼을 지면에 실었다. ▲TV조선은 시민들의 진상규명 요구를 ‘혼란’, ‘아수라장’으로 규정하여 보도했다.
 
광주전남민언련에 의뢰한 유튜브 5·18 영상 모니터링 결과 약 200여 편(일부 중복 포함)의 왜곡 동영상이 존재한 것으로 파악되었다. 4~5개 정도의 채널이 주도적으로 왜곡 콘텐츠를 생산하고 있었으며, 극우·보수채널들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정황도 확인되었다.
 
월별 분석 외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의 심의 또한 다뤄진다. 2019년 한 해 민주언론시민연합이 민원을 넣은 5‧18 관련 심의를 살펴보고, 방심위의 왜곡 언론‧편파 보도 관련 심의 결과를 살펴볼 계획이다.
 
한편 방심위는 5‧18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 등을 방송한 유튜브 영상 총 110건에 대해 삭제 및 접속차단 결정을 내렸다. 하지만 실제 차단된 영상은 0건이다.
 
불완전한 5·18진실규명이 불완전한 과거청산의 계기가 되었고, 국가주도의 과거청산과정이 재차 과거를 은폐하고 망각하게 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광주가 규명하려 했던 5월의 진실은 ‘왜곡’과의 대화였다. 그리고 왜곡에 대한 반박을 통해 5월의 죽음이 민주주의를 위한 희생이었음을 국가로부터 인정받기 위한 진실투쟁이었다.
 
5·18기념재단은 5·18의 전국화·세계화를 지향하는 가운데 5·18민주화운동의 정신과 실천이 대중 속에서 뿌리내릴 수 있도록 현재적이고 미래적인 가치와 전망을 모색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5·18기념재단은 앞으로도 서울민언련, 광주·전남민언련과 함께 5‧18 관련 허위조작정보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결과에 따라 적극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