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천부평구, 빅데이터 분석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선제적 대응 나선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천부평구, 빅데이터 분석으로 어린이 교통사고 선제적 대응 나선다

기사입력 2019.11.27 17:2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인천 박종환 기자]=인천부평구(구청장 차준택)가 지역 내 어린이 교통안전 취약지역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으로 아이들의 교통안전 확보 및 사고예방에 나섰다.

27일 구에 따르면 ‘부평구 어린이 교통안전 취약지역 분석’ 결과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어린이(만 0세~12세)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부평4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세종시를 제외한 전국 16개 광역시·도 중 인천시만 지난 2017년 대비 2018년에 교통사고 사망자가 25.4% 늘어났기 때문으로, 부평구의 보행 어린이 교통안전 및 사고예방 정책을 수립함에 있어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정책추진의 근거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진행됐다.

부평구 빅데이터로 어린이 교통안전 나서.jpg
 
구는 지난 9월부터 이달 19일까지 지난 5년간의 보행자 교통사고 데이터와 공공데이터 15종을 분석했다. 그 결과 2014년부터 2018년 사이 부평4동에서 총 16건의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며, 부평4동과 삼산1동이 각각 14건을 기록해 두 번째로 많았다.

월별로는 7월(22건)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았고, 6월(18건), 3월(16건)순으로 나타났다. 요일별로는 월요일(29건), 금요일(28건)에 이어 수요일과 목요일에 각각 27건 씩의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시간대별로는 아이들의 정규수업이 끝난 뒤 이동이 가장 많은 오후 12~8시 사이에 대부분(76.2%)의 교통사고가 발생했으며, 특히 오후 4시~8시 사이(43%)에 집중된 것으로 조사됐다.

성별로는 여자 어린이(38%)에 비해 남자 어린이(62%)의 사고 비중이 높았고, 사고유형별로는 횡단 중 사고가 75건(46%)으로 가장 많았다.

총 연령대별로는 50대 이상의 교통사고가 387건으로 가장 높았고, 20대 313건, 60대 260건 순으로 나타났다. 행정동별로는 부평5동이 273건, 부평1동이 195건을 기록해 상위 1·2위를 차지했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주목해야 할 부문도 나타났다. 구가 교통사고 발생가능지수와 교통사고 위험지수를 합해 도출한 어린이 교통사고 취약지역 1·2위는 모두 삼산2동에 위치한 길주로631번길, 길주로 647번길 부근으로 분석됐다.

해당 지역들은 생활도로구역으로 제한속도 30km/h 지역이며, 유동인구와 차량운행이 많고 도로에 횡단보도는 있지만 신호등이 없다는 공통점이 발견됐다.

구는 이번 분석 결과를 행정기관은 경찰서와 학교 등 관련 부서와 공유한다는 방침이다.

구 관계자는 “앞으로 유관 부서 및 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신호등, 과속방지턱, 노란발자국 등 교통안전물을 설치할 것”이라며 “아울러 불법 주정차 단속, 교통안전 캠페인 등 예방책 마련에 전력을 다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