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인천시의 계양소각장 추진을 결사 반대한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인천시의 계양소각장 추진을 결사 반대한다!

기사입력 2019.11.11 18: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인천시가 계양구에 광역 소각장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시는 지난 10월 15일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계양테크노밸리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과정에서 LH에 광역 소각시설 설치를 요구한 사실이 언론 보도를 통해 확인됐다. 일일 500톤을 처리할 수 있는 규모로 면적 40만㎡(약12.1만평)의 소각장을 짓겠다는 것이다.
 
우리 자유한국당 계양갑·을 당원협의회는 계양소각장 추진 계획은 계양구 주민들을 무시하는 처사로, 계양소각장 건설 백지화 운동에 나설 계획임을 천명한다.
 
알다시피, 계양구는 쓰레기 수송로(드림파크로)가 있는 지역으로 그동안 소음, 분진, 미세먼지 등으로 주민들이 시달렸던 곳이다. 그럼에도 또 다시 대규모 소각장을 계양구에 추진한다는 것은 계양구 주민들의 희생을 강요하겠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
 
인천시 계획대로 계양소각장이 계양테크노밸리에 들어선다면 주변 임학, 병방, 귤현, 동양택지는 물론 계산택지 주민들까지 환경‧재산권 피해를 볼 수 밖에 없게 되는 것은 자명하다.
 
박남춘 시정부가 일일 500톤급 소각장을 짓겠다는 것은 발생지 처리원칙에도 부합되지 않는다. 계양구에서 발생하는 소각해야 할 처리물량은 일일 100톤대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계양소각장 추진 계획을 계기로 자유한국당 계양갑·을 당원협의회는 계양구의 지역발전을 외면하고 있는 박남춘 인천시정부와 민주당을 강력 성토한다.
 
경인아라뱃길 주변 '장기운하도시'는 뒷전으로 사라진 채 2030인천시 도시기본계획에 포함된 상야동 일원 '상야캐널시티'도 무산됐다. 대신 인천시는 3기 신도시로 추진되는 계양테크노밸리에 광역 소각장을 추진하겠다는 계획을 비밀리에 LH와 협의하고 있었던 것이다.

계양소각장 건설 반대를 선언한 자유한국당 계양갑·을 당원협의회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박남춘 인천시정부는 주민 의견 수렴없이 몰래 계양소각장을 추진하고 나선 점을 계양구민들에게 사과하라.
 
둘. 박남춘 인천시정부는 계양테크노밸리 전략환경영향평가 협의 과정에서 LH에 보낸 계양소각장 건설 공문을 당장 철회하라.
 
셋. 소각장 문제는 중요한 생존권의 문제이니 더불어민주당 전 인천시장이었고 계양을 지역구 4선 송영길의원과 계양갑 유동수 국회의원도 속시원한 해법을 구민에게 제시해야 할 것이다.

아무리 현정부와 현 시정부에서 추진한다고 하지만 송영길의원과 유동수 의원도 그 입장을 분명히 밝혀라.
 
 
2019. 11. 11
 
자유한국당 계양갑·을 당원협의회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