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용문산 사격장 갈등관리 협의회 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용문산 사격장 갈등관리 협의회 개최

기사입력 2019.09.11 14:4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20사단 마지막 협의회, 이후 11사단 주체로 운영

01 갈등관리 협의회 (1).jpg 

[양평 이계찬 기자]=지난 10일 20사단회의실에서 2019년도 2차 양평종합훈련장(용문산 사격장) 갈등관리 협의회가 민(民)⋅관(官)⋅군(軍) 인사가 참여한 가운데 개최 되었다.

 

이날 협의회에는 주민대표로 이태영 용문산 사격장 폐쇄 범군민 대책위원장과 이기수 신애1리 이장 및 정재국 옥천면 이장협의회장이, 20사단에서는 황유성 20사단장 및 참모진이, 양평군에서는 정동균 양평군수와 조규수 신성장사업국장 등 총 11명이 참석하여 용문산 사격장에 대한 다채로운 의견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금번 갈등관리 협의회는 2019년 12월 1일 부로 20사단이 11사단으로 통합개편을 앞두고 20사단과의 마지막 협의회로 역사에 남게 되었으며, 이후 협의회는 사격장 문제가 해결 될 때까지 11사단이 주체가 되어 지속 운영 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의회에서는 갈등관리 안건 14건과 추가된 기타의제 3건이 자유 토의 방식으로 논의 되었으며 각각의 입장을 표명하고 의견을 듣는 방식으로 진행 되었다.

 

특히 사격장으로 인한 본래 피해를 최소화 하는 방안 및 향후 처리 계획 외에도, 군부대 개편이후 지역발전을 위한 군(軍)용지 공공활용방안 및 지역 상권 활성화 등이 동시 논의 되어 민⋅관⋅군의 상생방안 또한 향후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협의회에 참석한 정동균 양평군수는 “오로지 주민들을 위해 용문산 사격장 문제해결에 모두가 동참하여 줄 것”을 당부했고, 황유성 20사단장은 “20사단은 없어지지만 이후 11사단이 주체가 되어 본 협의회를 통해 문제가 해결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태영 범군민 대책위원장은 “그간의 20사단의 노력에는 감사를 표하나 향후 외부의 부대가 양평군에서 훈련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며 “11사단 관계자에 적극적으로 문제해결에 동참할 것”을 주문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