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철도공단, GICC 참석한 몽골 등 7개국 수주활동 전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철도공단, GICC 참석한 몽골 등 7개국 수주활동 전개

우리나라 철도의 해외 진출 위해 해외 철도 인사들과 교류
기사입력 2019.09.08 22:0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중국 국가철로국 옌 허 시앙 총공정사(왼쪽).jpg▲ 한국철도시설공단 김상균 이사장(오른쪽), 중국 국가철로국 옌 허 시앙 총공정사(왼쪽)
 
[주윤 기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국토교통부가 주최하는 글로벌 인프라 협력회의(GICC, Global Infrastructure Cooperation Conference)와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국제세미나에 참석한 파키스탄 철도부 장관 등 7개국 철도 관계자들을 만나 다각적으로 수주활동을 전개했다고 8일(일) 밝혔다. 

김상균 이사장은 3일(화) 중국 국가철로국 옌 허 시앙(严贺祥) 총공정사와의 면담을 갖고, 철도정보 공유 및 한중 양국의 강점을 극대화 시킬 수 있도록 협력모델을 모색하여 제3국에 함께 수출함으로써 양국의 철도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교류 협력을 강조하였다.

이에 옌 허 시앙 총공정사는 “제3국 공동진출관련 시범사업을 발굴할 것과 실질적인 협력을 위하여 양국 철도기관 간 협의체 구성을 검토하자”고 답하였다.
이어 4일(수) 파키스탄 철도부 셰이크 라시드 아흐마드(Sheikh Rashid Ahmed) 장관, 5일(목) 터키 교통부 엔베르 이스쿠르트(Enver iskurt) 차관과의 면담에서는 각 나라에서 계획하고 있는 철도사업*에 한국의 참여 의사를 피력하며 한국 철도기술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하였다.
* 파키스탄 ML-1, ML-2 및 ML-3 등 철도인프라 개량구축사업
* 터키 할칼리~이스탄불공항~게브제 고속철도사업

특히, 우리나라에서 세계 최초로 개발한 4세대 무선통신 기술(LTE-R, Long-Term Evolution Rail)을 기반으로 한 신호시스템(KTCS-2)*을 고속철도와 일반철도 개량사업에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 KTCS-2 : Korean Train Control System-2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
 
이에 파키스탄과 터키 모두 고속철도 건설사업 또는 노후화된 철도 현대화 사업 등을 통해 속도향상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 하며, 향후 상호 철도사업 발전을 위해 긴밀하고 우호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아울러 김상균 이사장은 4일(수) 몽골 도로교통부 바트볼드 산다크도르지(Batbold Sandagdorj)차관과 5일(목) 몽골철도공사(MTZ) 셍겔 볼트(Tsengel Bold) 사장과의 면담에서는 ▲타반톨고이~준바얀 노선 신호통신 분야 사업 ▲울란바토르 신공항 연결철도 타당성 조사 ▲몽골철도 마스터플랜 수립 사업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하였다.

또한, 공단은 6일(금) 코스타리카 철도청 엘리자베스 브리세뇨 히메네스(Elizabeth Briceño Jimenez)청장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공단은 한국의 건설 및 철도관련 기업들과 함께 산호세 광역여객철도사업, 리몬 화물철도 전철화 사업 등 코스타리카 철도사업의 수주를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며, 코스타리카 철도사업 성공을 위한 전략적인 파트너십 구축 등에 협력하기로 하였다.

그밖에 공단은 인도네시아 북수마트라주의 유누스 탄중(Yunus Tanjung) 협력국장과 메단 경전철 사업에 대한 회의를 진행하고, 인도 수도권교통공사 마헨드라 쿠마르(Mahendra Kumar) 본부장과 수도권 급행철도 관련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등 실무급 교류도 시행하였다.

김상균 이사장은 “이번 글로벌 인프라 협력 회의에서 해외 철도 관계자들과의 면담을 통해 한국 철도의 기술력을 홍보하고 협력 방안을 논의할 수 있어 뜻 깊었다”며, “우리나라 철도기술이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국가와 상호협력하며 해외철도 수주 활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단은 그동안 2005년 중국 수투선(수녕~중경) 감리 수주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21개국, 66개 사업을 수주하였다.
현재 이집트 신호현대화 기술용역, 터키 할칼리~게브제 고속철 및 몽골 신공항 연결철도 건설사업 사전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시행하고 있으며, 금년 8월에는 ‘필리핀 마닐라 경전철 컨설팅용역’을 수주하였다.

공단은 이를 통해 지속적으로 신규 일자리를 창출할 뿐만 아니라 30여개의 중견․중소기업이 해외로 판로를 개척하는데 마중물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