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대희 군포시장 “일본은 블랙리스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대희 군포시장 “일본은 블랙리스트”

공공기관 일본 제품 불매․추방, 지역 소상공인과 불매․불판 운동 협력 등 추진
기사입력 2019.08.03 19: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상응 조치… 자매도시 우호교류 잠정 중단
크기변환_군포시-일본 규탄 성명 발표 (4).JPG▲ 군포시의 일본 화이트리스트 해제 규탄 성명서 발표
 
[군포 주 윤 기자] 군포시(시장 한대희)가 일본을 블랙리스트 목록에 올렸다.
 
한대희 시장은 2일 일본의 ‘한국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 소식을 접한 후 관계 공무원들에게 상응하는 조치 강구를 강력히 주문하고, 일본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와 관련 시는 우선 시청을 비롯해 산하기관 등 모든 공공시설에서 일본산 제품을 구매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기존에 구매한 제품까지 되도록 사용하지 않는 방안도 검토할 것을 전 부서와 공유했다.
 
또 시는 민․관 협치의 원칙을 이번 사안에도 적용, 지역의 소상공인들과 협력해 일본산 제품의 유통 중지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시민들의 자발적인 불매 운동에 더해 소상공인들이 파악한 잘 알려지지 않은 일본산 제품 판매․소비 여지도 차단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에도 시는 지역의 보훈단체와 협력해 일본을 규탄하는 성명서 발표와 최근의 무역 보복 행위 철회를 요구하는 캠페인 전개도 구상 중이며, 지역 내 중소기업들의 운영 피해 여부도 신속히 파악해 대처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한 시장은 “날로 심해지는 일본의 부당하고 불합리한 무역 보복은 우리 국민에 대한 경제적․정서적 폭거로, 블랙리스트에 올려 기초자치단체 차원에서도 대응해야 할 중대 사안”이라며 “문제 해결이 될 때까지 군포시민과 힘을 합해 이번 사태에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화이트리스트 해제 사태 이전에 이미 일본 자매도시와의 우호 교류를 잠정 중단한 바 있다.
 
이달 1일부터 4일까지 해외 자매도시인 일본 가나가와현 아츠기시의 제73회 은어축제에 사절단을 파견할 예정이었으나, 무역 보복 사태 이후 일정 및 사절단 규모 축소를 검토하다 최근 전면 취소를 결정했다.
 
시에 의하면 아츠기시와의 자매결연은 지난 2005년 2월 체결됐고, 그 이전인 2003년 6월부터 총 110회의 교류를 이어오는 등 우호관계가 돈독했으나 일본과의 외교․경제 관계에 갈등이 깊어지자 교류 추진을 잠정 중단한 것이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