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대한민국 최초 사찰에서 종교연합사무실 현판식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대한민국 최초 사찰에서 종교연합사무실 현판식

기사입력 2019.07.25 18: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page.jpg
 
[전주 신동기 기자]  전북 전주시 소재 대원사에서 25일 대한민국 최초로 사찰에 종교연합사무실 현판식을 가져 세간의 주목을 끌었다.
대원사는 (사)대한불교종단총연합회 소속의 선화종 총본산으로 혜암 의천(최상복)스님이 이끌고 있으며 정토불교조계종 종정으로써 새 역사를 쓰고 있다.
 
이날 삼복의 무더위에도 불구하고 의천 종정스님을 비롯해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종교연합사무실 회원 50여명이 불교의 평화 및 부처님의 뜻을 받들어 주변국들의 횡포와 일제의 만행, 조국의 평화통일에 팔을 걷어 부친 것이다.
 
이는 불교가 오랫동안 전쟁을 일으킨 적이 없는 평화를 사랑하는 종교이며 불살생과 비폭력을 지키며 평화를 유지해 궁극적인 열반의 완성에 이르는 것이기 때문이다. 실제로 불교는 인도의 카이스트라는 계급제도에 의한 불평등한 사회에서 불교의 평등사회로 출범해 평화의 세계, 평등을 지향하고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의천스님은 누구보다 먼저 그리고 적극적으로 부처님의 평화사상을 본받아 2014년부터 세계평화 만국회의를 시작으로 128개 나라에 250여개의 종교연합사무실을 갖고 있는 HWPL과 손을 잡은 것이다.
 
때문에 이번 대원사의 종교연합사무실 현판식은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로 부처님의 가르침과 함께 실질적인 평화세계를 이뤄가게 되었다. 아울러 불교계 조국평화통일 및 세계평화재단 등과 함께 남북평화 가교 역할, 초교파 평화의 사자가 된 것이다.
 
이는 지난 24일 미 국무부 주관 15개 국제 NGO가 ‘종교의 자유증진을 위한 장관급회의’에서 한국의 강제개종 및 인권침해에 대한 우려와는 상반된 대원사의 이번 종교연합 및 평화 평등사회 구현은 더욱 빛을 낸 것이다.
 
대원사를 이끌고 있는 의천스님은 “이러한 전무후무한 일을 통하여 불교의 여러 큰 스님들이 평화에 동참하기를 바라신다며, 불교계뿐만 아니라 기독교 목사들도 동참해야한다며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평화단체를 이끌고 있는 이만희 총회장의 평화에 대한 큰 생각을 누구도 따라갈 수 없을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종교연합사무실 관계자는 “많은 분들의 관심과 염원 속에서 종교 화합의 발걸음이 될 종교의 벽을 넘는 현판식이 전북에서 시작되어 기쁘다며, 오늘 현판식을 기점으로 전국에서 전 세계까지 평화가 이루어지기를 바라고 앞으로도 종교가 하나 되는 자리가 마련되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