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민단체들 상수원에 대규모컨벤션센터 건립반대 항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민단체들 상수원에 대규모컨벤션센터 건립반대 항의

시민단체 강원도청 방문하자 현관입구 봉쇄하고 면담 거부... 시민들 정문에서 대치 중
기사입력 2019.07.10 18: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뉴스앤뉴스TV 박종환 기자]=7월 10일(수) 1시경 중도본부 등 시민단체들이 강원도청을 방문하여 상수원의암호에 건립을 추진중인 강원국제컨벤션센터 건립을 반대했다.

14시경 시민들이 강원도청을 항의방문 하자 강원도는 모든 현관을 걸어 잠그고 대화 자체를 거부했다. 그러자 시민들이 강원도청 현관에 앉아 사과를 요구하며 대치 중이다.
 
중도본부는 수천만 국민들의 식수원에 위치하여 일체의 환경오염이 예방되어야 한다며 중도에 거대한 플라스틱 놀이동산 레고랜드를 만들고 대규모 토목공사로 고층빌딩들을 만들면 그로인한 오염물질들은 고스란히 의암호로 유입될게 된다고 주장했다.
 
1.jpg▲ 2019년 7월 10일 시민단체들이 강원도청을 방문하여 상수원 의암호에 추진중인 대규모국제컨벤션센터 건립을 반대했다(사진: 2019년 7월 10일 춘천중도선사유적지보존본부)
 
중도본부 김종문대표는 “상수원을 보존하는 것은 나라를 보존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국민건강을 훼손하는 레고랜드사업이 즉각적으로 중단되지 않으면 국민들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다”고 발언하고 몇가지 의혹을 제기했다.
 
▲중도는 춘천레고랜드가 유치 되기 전에 대부분 강원도의 도유지였다. 강원도는 19년 5월 16일 대지면적 77,500㎡에 달하는 강원국제전시컨벤션센터 건립계획을 발표했다.

강원도는 컨벤션센터 사업비에 1,701억원(건축 1,129, 토지 572)이 필요하다고 했다. 컨벤션센터가 예정된 부지는 기존에 E.S.M(47,997㎡)과 복합테마파크(52,571㎡)부지에 포함된다.

도유지였던 중도유적지를 다시 구입하기 위해 572억이라는 막대한 비용이 필요한 이유는 무엇인가? 대체 중도유적지를 누구에게 팔았는지 강원도는 정직하게 밝혀야 한다.
 
▲최문순지사가 2011년 9월 1일 춘천 중도유적지에 영국 위락시설 레고랜드를 유치한 이후 최지사는 국민들에게 강원도의 대규모 투자가 이뤄지는 게 아니고 멀린사에서 직접 투자하기 때문에 외자유치의 모범사례로 생각한다고 했다.

국민들은 최지사의 발언을 신뢰했으나 기만적이게도 멀린은 고작 50억을 투자하고 갑질을 했고 수천억의 혈세가 투자됐다. 그럼에도 사업은 답보상태다. 대체 그 많은 돈을 어디에 썼는가?
 
▲강원도는 지난 2019년 1월 원주환경청에 [춘천호반(하중도) 관광지 조성계획(변경, 3차)]를 접수하여 환경영향 평가를 받았다. 강원도는 하중도 북부에 15층 대형호텔을 짓는 등 1,965실의 대규모 숙박시설을 지으려 했으나 다행스럽게 원주환경청에서 “16년 2차 변경협의내용을 반영하여 시설규모(층고 등)를 축소·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하여 3~5층로 층고를 조정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대규모컨벤션센타로 인한 환경오염의 우려는 없는가?김종문대표는 “춘천레고랜드는 7월 3일 기획재정부의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하경정)에서도 제외됐다”며 “춘천레고랜드는 지속할수록 대한민국에 막대한 피해가 발생하니 지금이라도 즉각 중단하고 사업을 전면 재검토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2.jpg▲ 2019년 7월 10일 시민단체들이 강원도청을 방문하자 도청은 모든 입구를 걸어 잠그고 대화를 거부하고 있다.(사진: 2019년 7월 10일 춘천중도선사유적지보존본부)
 
시민들은 회견을 마친 후 강원도청에 해당 질의를 하기 위해 방문했다. 그러나 강원도청의 모든 입구들은 굳게 잠겨 있었다. 청원경찰들은 어째서 문이 잠겨 있는지에 대해 시민들에게 적절히 설명하지 않았다. 도지사비서설에서는 “도지사와 부지사가 부재중이다”고 했다. 다른 공무원이라도 면담하여 설명하도록 요청하자 비서실은 “우리는 이삿짐센터가 아니다”는 발언을 했다.
 
그에 분개한 시민들은 도청현관에 주저않아서 책임자가 사과를 할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했다. 중도본부 김종문대표는 책임자가 와서 사과를 하고 컨벤션센터에 대해 시민들에게 해명할 때까지 단식투쟁을 하겠다며 강원도청 입구에 앉아 있는 상태다.
 
 
<저작권자ⓒ(주)뉴스앤뉴스TV & newsnnewstv.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top